스팀이 좋은 이유

in blurt •  2 months ago 

스팀이 좋은 이유/cjsdns

스팀이 좋은 이유는 많다.
그러나 그 많은 이유를 다 늘어놓기는 내가 너무 바쁘다.
아니 그보다 듣는 사람이 귀가 아프다.

그래서 줄여서 말하면 무엇이든 시도할 수 있다.
범죄에 연루되거나 인신공격 혹은 폄훼하는 일이 아니면 뭐든 시도할 수 있다.
그야말로 대 자유의 세상이다.

세상을 구할 것처럼 이야기해도 좋고
지구를 푸르게 하는 게 나무 하나 심는 것부터라 이야기해도 좋다.
틀린 이야기도 아니고 나쁜 이야기도 아니다.
그러나 반드시 맞는 이야기도 아니다.
누군가는 심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게 기존의 나무를 한그루라도 덜 베어 내는 게 지구를 푸르게 하는 방법이라고 이야기할 수도 있다.

사람의 생각은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다.
모두가 같아도 문제이지만 다르다는 것을 나쁘다로 인식하는 건 더 큰 문제이다.
그 다르다는 걸 인정해야 하는 곳이 스팀이다.
그것이 내가 늘 이야기하는 존중의 한 방법이다.

나는 최근에 알았다.
언덕이 이리 중요하구나 높이 쌓을수록 좋구나, 우리 속담에 "소도 비빌 언덕이 있어야 비빈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언덕은 중요하다.
그런데 그 언덕을 누가 만드는가?
바로 자신이다.

말장난이 아니다.
언덕 하면 땅이 주변보다 조금 높고 경사가 빈 곳을 말하는 것이라고는 누구나 다 안다.
나도 그렇게만 알았다.

그런데 누군가 내게 이야기해준다.
언덕을 많이 쌓아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래서 아니 언덕을 어떻게 쌓노, 하니 말로 쌓는 게 언덕[言德]이니 늘 쌓을 수 있지요, 한다.
처음에 이 말을 듣는 순간, 이게 말이야 막걸리야 이런 생각이 드는 게 아니라 그냥 머리를 둔기로 한대 얻어맞는 느낌이 들었다.

그렇다.
말을 안 하고는 살 수 없다.
살기 위해 먹는 밥이 들어가는 입으로 우리는 먹는 밥보다 비교가 안될 만큼의 말을 쏟아내고 있다.
그 입으로 쏟아 내는 말들이 자신을 묻어버릴 구덩이를 팔 수도 있고 살아가는데 도움이 될 언덕을 쌓을 수도 있다.

스팀이 좋은 많은 이유 중에 오늘 꼭 하나를 이야기하고 싶은 게 있다면 이것이다.
스팀에는 누구나 언덕을 쌓을 수 있는 광활한 대지가 펼쳐져 있다는 사실이다.

image.png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BLURT!